[영화]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두 영화, 트랜스포머:패자의 역습(2009) & 거북이 달린다(2009)

그 어떤/영화 2009.07.06 23:08

이 글은 작성자의 주관적인 관점에서 썼습니다.


디아2 액트3 주술사...

촌놈이라 질기다 그려- !


방학을 하고 두개의 영화를 봤습니다.
하나는 트랜스포 : 펄른의 복수패자의 역습(Transformers: Revenge Of The Fallen, 2009),
하나는 거북이 달린다(2009) 였습니다.

1/-2147483648sec | F/0.0 | 0.0mm | ISO-0, 0

전작에서는 그래도 막판 보스였는데 사람들이 누군지 못알아보는 메가트론- _-;



일단 트랜스포머는 말이 많았던 만큼 엄청난 수의 관들을 잡고 있더군요;
2주 연속 거의 모든 영화관의 반을 잡고 있는 것 같네요. 헐헐;

뭐 어찌됐든,
먼저 제 개인적인 평은
'상업영화 최고의 CG를 보여줬다.' 입니다.
영화로서의 완성도는 전작에 비해서 상당히 부실진게 사실이지만,
CG만큼은 세계 최고의 수준을 보여줬습니다.

'무슨 영화를 CG만 보냐'라고 하시는 분들 계시겠지만-
네, 전 CG만 봤습니다. = ㅁ=;
물론 메간폭스도- 봤습니다.
는 장난이구요.;;

애초에 트랜스포머라는 영화를 기대하고 보러간 이유가
영화적 완성도보다는 2시간 반동안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트랜스포머는 2시간 반동안 충분한(혹은 과도한) 눈과 귀에 자극을 주었고,
영화가 끝나도 정신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여름 시즌의 스타트를 끊는 영화로는 충분히 역할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안보시고 고민중이신 분들께 말씀을 드리자면,
그냥 8000원 내고 시원한 액션을 원하신다면 추천~!
뭔가 의미있는 것을 원하신다면 비추
입니다.



두번째로 보러간 영화는 거북이 달린다(2009)였습니다.

거북이 달린다의 전반적인 느낌을 표현해주는 장면!


'희대의 탈주범을 잡아야 하는 보잘 것 없는 시골 형사의 똥줄 타는 이야기'

거북이 달린다를 먼저 보신 작은 누님이 '시골판 추격자'라는 평을 해주셨던 영화입니다.
시놉시스는 예고편을 통해서 먼저 확인했던 터라 기대를 하고 보러갔습니다.

역시나 트랜스포머의 압도적인 상영관 점령 딱 1개의 관만 상영하고 있었습니다. ;
그런데 제가 본 것이 마지막 상영인데도 불구하고 객석이 꽉 찼습니다.
개봉한지 한달이 다 됐는데도 이정도인걸 보면 입소문으로 인한 뒷심이 대단한 것 같습니다.

뭐 어찌됐든, ;;
왜 뒷심이 작용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거북이 달린다는 위에 적은 한 줄이 영화 내용의 전부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안에 이야기들을 잘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네이버 비평을 보면 사건의 개연성에 대해 비판을 많이 하시는데,
트랜스포머에 비하면 뭐 -  = ㅁ=하하하.
그리고 다른 분이 말씀해 주신 것처럼(http://movie.naver.com/movie/bi/mi/reviewread.nhn?code=49483&nid=1828923)
영화가 설명하지 않는 부분들은 관객들이 충분히 생각할 수 있는 부분들인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적인 장면(스포)


거북이 달린다를 아직 안보신분들께-
시골 형사가 극한으로 내몰린 상황을 겪어보고 싶으시다면 추천!
약간이라도 지루한 것이 싫다면 비추
입니다. ^^


트랜스포머나 거북이 달린다나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영화로는 충분한 것 같습니다.
두 영화 다 나름의 장점이 있고 재미도 있습니다.

올 여름에는 꽤나 많은 기대작들이 개봉을 해서 극장을 자주 가야할 것 같습니다.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chiffs.tistory.com BlogIcon 칩순이 2009.07.07 10:2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제3회 충무로국제영화제 공식블로그(http://chiffs.tistory.com)에서 잊을 수 없는 내 인생의 영화에 대한 리뷰를 공모합니다. [도전! 나도 리뷰스타] 카테고리에 제시된 4 가지 테마 중 하나를 택해 자신의 블로그에 리뷰를 작성한 뒤, URL을 트랙백 혹은 댓글로 남겨주세요. 당선되신 분에 한해 공식블로그를 통한 해당 리뷰 노출과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해드립니다. 1차 이벤트 기간은 8월 10일 까지 입니다.

    • Favicon of http://ishade.net BlogIcon 화이트서리 2009.07.07 11:08 신고 수정/삭제

      리뷰라고 하기엔 많이 부족한 글입니다.;;
      초대해주신건 너무나 감사합니다. ^^

  • visualxock 2009.07.08 18: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후우..트랜스포머2의 시나리오는 정말 답이 없다..

    보면서 한 숨 쉰게 몇번인지 기억도 안나는군;;

    그래도 보는 동안은 스토리가 이상하다는 걸 사람들이 잘 깨닫지 못하게 했다는 것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CG야 뭐 명불허전이고^^

    • Favicon of http://ishade.net BlogIcon 화이트서리 2009.07.08 18:56 신고 수정/삭제

      ILM이랑 DD에서 작업했다는 것 만으로도 CG는 할말 없는거지. =ㅁ=;

  • Favicon of http://pinel.tistory.com BlogIcon 피네리아 2009.07.09 10: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패자의역습 기억에 남는건 옵티머스의 카리스마와 안습의 범블비로군요..

  • Favicon of http://cyworld.com/hbfsgomc BlogIcon Mr.MC 2009.07.11 00:4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거북이 달린다도 재밌었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