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009.07.23 14:41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상당히 어렸을 때부터 '밥' 짓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부모님 두분 다 밖에 일하는 시간이 많아서
우리 삼남매가 알아서 밥을 해먹어야 할 때가 많았기 때문이다.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싱크대에 손이 닿을 수 있는 나이가 된 이후로는 계속 한 것 같다.

그래서 밥짓는 것에는 확실히 자신이 있다.
어느 양이든 손등으로 물 높이를 맞추는 것도 잘하는 편이다.

쌀을 처음엔 가볍게 물에 한번 행궈주고,(너무 박박 씻으면 쌀표면이 거칠어져서 밥맛이 떨어진다)
한번더 물에 행궈준 다음, 다시 깨끗한 물을 받아서 불렸다가(20분정도?)
밥통에서 취사를 하면 20분정도면 밥이 되고 보온으로 바뀐다.
이 때 5-10분정도 뜸을 들였다가 밥통을 열어야 한다.(이거 해줘야 밥이 좀 더 맛있다!)
그리고 갓 지은 밥은 한번 뒤섞어줘야 놔뒀다가 다시 먹을 때도 맛이 좋다.

밥을 지을때 중요한건 '쌀, 그 자체를 조심히 해야 한다'는 것이고,
'절대 성급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고,
'밥이 다된 뒤에 관리도 잘해야 한다'는 것이다.

밥을 한번쯤이라도 직접해서 먹어본 사람들이라면 다 알 것이다.

 그렇게 밥 해먹으면 맛있냐!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visualxock.tistory.com BlogIcon visualxock 2009.07.24 10:38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ㅋㅋ 나도 밥은 할 줄 알지..
    근데 요즘은 전기 밥솥이 좋으면 그냥 다 잘되는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