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한국 애니메이션의 '소중한 날의 꿈'

그 어떤/애니메이션 2012.07.23 21:04


소중한 날의 꿈 Green Days, 안재훈, 한혜진, 2011



정확히 언제인지 기억은 안 나지만, 이 애니메이션을 처음 접한 것은 어느 애니메이션 잡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꿋꿋하게 열심히 제작 중인 2D 애니메이션이라고.


2011년도 봄에 서울애니메이션 센터에 들릴 일이 있어 갔다가,

우연히 이 작품이 제작이 끝났고, 여름 쯤에 개봉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센터 올라오는 길에 포스터도 전시가 되어 있었고, '드디어 개봉하는구나'라는 생각만 했다.

나중에서야 알았지만 11년이나 걸린 작품이었다.



6월 23일, 개봉 하자마자 극장으로 가서 관람했다.

그 땐 그냥 '아쉽다. 아쉽다. 너무 아쉽다.'라는 느낌 밖에 들지 않았다.


그리고 5개월 후인, 11월에 부천에서 열리는 PISAF의 한 강연장에서 '소중한 날의 꿈'의 감독님을 만나게 됐다.


SONY | SLT-A65V | 1/60sec | F/4.0 | 70.0mm | ISO-800안재훈 감독님




이날 나는 한시간 가량의 강연에서 한국 애니메이션의 단면을 보는 것 같았다.

피사프가 주최하고, 애니메이션 감독님이 강연을 하고, 그리고 그 강연을 듣는 사람들에서 말이다. 


- 지금부터 적는 글은 다분히 내 개인적인 생각이고, 비약된 부분이 있다.-


감독님은 강연을 하기에 앞서 적잖히 당황하신 모습이었다.

감독님이 준비해오신 발표 자료를 보는 순간 그 당황스러움이 어떤 것인지 한번에 알 수 있었다.


200페이지에 달하는 발표 자료.

감독님은 정말 할 말이 많으셨던 것 같다. 소중한 날의 꿈에 대해서, 그리고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해서 말이다.

그런데 예정된 강연 시간은 1시간이었다.


강연 시간이 1시간이란 사실을 감독님은 강연장에 오셔서 아신 것 같은 모습이 보였다.

피사프 측은 강연 시간에 대해서 감독님에게 알려주지 않았단 말인가.

아니면 강연에 대한 내용이 제대로 전달이 안 된 것인가.


꼭, 기관이 애니메이션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어떻게 소통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 같아서 처음부터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작은 실수였을지라도-)




강연이 시작되고, 감독님은 정말 하고 싶은 말이, 해주고 싶은 말이 많았던 것 같았다.

부족한 시간 안에 최대한 많은 것을 알리고 싶어서 안달이 나신 것 같았다.


이건 원래 10년 전에 나왔어야 할 애니메이션이다. 제작 과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수많은 시행착오 속에서 완성된 작품이다. 우리가 했던 실수를 우리를 뒤따라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사람들은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


하지만, 그 강연장에 애니메이션 전공자는 나 밖에 없었다.

(감독님이 중간에 물어봤기 때문에 정확하게 알 수 있었던 부분이다.)


물론 감독님의 그 슬픈 이야기를 다 이해하지는 못해도 들을 수 있는 꿈 많은 아이들이 있었다. 부모님과 함께온 아이들 말이다.

그 아이들이 감독님의 말을 듣고 애니메이션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테지만,

정작 감독님이 강연 내내 했던 말들은 그냥 희망찬 이야기는 아니었다.

과연 같이온 부모들은 그 강연 내용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


강연에 참석했던 인원을 잠깐 다시 떠올려보면,

감독님, 감독님과 같이 오신 것 같은 분, 주최 관계자 분들, 다수의 아이들, 그 아이들의 부모님, 교복을 입은 고등학생 몇명(이건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리고 나와 일행뿐이었다.

흡사 국내 애니메이션 개봉관을 온 것 같은 착각이 잠깐 들었다.




강연은 정신 없이 지나갔다.

평소 애니메이션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고 해도 따라가기 힘들 정도로,

감독님은 많은 이야기를 쏟아내셨고, 많은 이야기를 넘기셨다. 시간이 없으니깐...

난 그 넘어간 부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었는데 말이다.



SONY | SLT-A65V | 1/10sec | F/2.8 | 17.0mm | ISO-100



강연 막바지에 추첨을 통해 소중한 날의 꿈의 작화지를 증정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아쉽게도 난 못 받았다. (ㅠㅠ 진심으로 가지고 싶었다.)

어느 아이들의 손에 작화지는 넘겨졌다.

개인적인 바램으론 그 아이들이 애니메이션 전공을 하진 않더라도 그 작화지의 의미를 알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가능하다면 부모님이 설명을 잘 해주시길 바랄 뿐이다.)


그렇게 강연이 끝나고, 강연장을 나오면서 뭔가 모를 기분이 들었다. 안타까운 기분이.

애니메이션 작업자들에게는 11년이라는 시간이 작품 제목 그대로 '소중한 날의 꿈'이었을 것이고, 현실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관객들이 같은 꿈을 꾸진 못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 작품이 정말 감독님의 말씀대로 10년 전에 나왔다면, 어땠을까?


소중한 날의 꿈은 너무 오랜 시간을 돌아서 관객들을 만난 것 같다.


SONY | SLT-A65V | 1/6sec | F/4.0 | 60.0mm | ISO-100



설정

트랙백

댓글

  • SV-001/R 2012.07.28 01:15 ADDR 수정/삭제 답글

    그리고 그때 그 자리에 저같은 순수한 마니아들도 있었겠죠. 저도 그날 그 자리에서 강연을 들었습니다. 저는 애니메이션에 대한 취급… 이런 문제보다 그냥 주최측이 신경을 잘 못 써서 그랬다고 생각했었는데요.

    소중한 날의 꿈이 결코 엄청 잘 만든 작품은 아닙니다. 허점도 분명히 있고… 아주 재미있다 라고 하면서 추천하기는 힘듭니다. 하지만 제작진들이 고생한 것에 비해서, 그리고 작품 자체의 완성도에 비해서는 초라한 성적을 냈습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요. 그나마도 돼지의 왕의 평과 마당을 나온 암탉의 흥행성적이라는 이슈에 밀려서 이제는 제대로 이야기되지도 않는… 한국 애니메이션을 돌이켜볼 때 이건 비운의 작품이다고 생각되는 작품이 몇 있지만 소중한 날의 꿈은 유난히 그런 생각이 깊게 듭니다.


    놀라운 사실은 개봉한 지 1년이 넘은 이 영화를 아직도 상영하는 극장이 있다는 것이니다.


    작화지는 제가 몇 장 가지고 있으니 제 메일로 주소 알려주시면 보내드리겠습니다.다만 봉투크기때문에 접혀서 보내질 수도 있으니 양해바랍니다.

    metalslug200@네이버

    • Favicon of https://ishade.net BlogIcon 화이트서리 2012.07.28 07:11 신고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우선 홈페이지에 방문해주시고,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강연 날, 님과 같은 마니아 분들이 있을 거란 생각을 하지 못한 점은 사과드립니다.
      애니메이션의 취급에 대한 생각은 전공자이다보니 그 쪽으로만 생각이 치우쳤던 것 같습니다.
      마니아분들이 있으셨다니 정말 다행이고, 제가 다 감사합니다. ^^

      소중한 날의 꿈에 대한 평은 저도 공감합니다.
      님과 같은 애정어린 시선으로 봐주시는 관객분들이 많이 늘어나면 좋겠습니다.
      물론 좋은 애니메이션이 먼저 나와야 하겠지만 말이죠. ^ㅡ^;

      작화지는 저보다 님께서 보관해주시는게 더 나을 것 같습니다.
      애초에 제작자 분들이 작화지를 나눠주기를 한 의도에도 맞을 것 같고, 저보다 님께서 잘 보관해 주실 것 같습니다.
      (제가 잘 보관할 수 있겠다고 말할 수가 없네요.;ㅅ;)

      뭔가 적고보니 부끄럽게도 제가 무슨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자를 대표 하는양 적었네요.;;;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있지만, 저도 한 명의 마니아입니다. ^^;;

스테레오(입체) 영상 관련 프로그램

플레이어

Stereoscopic Player (http://3dtv.at) Download


코덱

FFDshow 코덱팩

- 기존 win7codecs에 포함되어 있는 듯?


설정

트랙백

댓글

[선거] 부재자 신고 합시다~!

하루 2012.03.21 01:42
생각해보니 부재자 신고 접수 기간이 3월 23일부터 27일까지인데,
그 기간 안에 부재자신고서가 주소지에 도착해야 합니다.

뭐 23일날 보내도 그 기간안에 충분히 도착할 수 있겠지만,
미리 작성은 해놔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 번 글에 걸었던 링크는 현재 깨졌기 때문에
다시 링크를 올립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http://www.nec.go.kr

부재자신고 안내문 링크
http://www.nec.go.kr/popup/pop201203092/030902.html

부재자 신고서식 다운로드

http://www.nec.go.kr/popup/singo.hwp

설정

트랙백

댓글

[선거] 부재자 투표 신청 기간

하루 2012.02.27 05:27
2010년도에 부재자 투표에 관련해서 쓴 글(2010/05/06 - [하루] - [6.2 지방선거] 부재자 투표 신청하기) 때문에
'부재자 투표'로 검색해서 들어오시는 분들이 많네요.
 
물론 이번엔 지방선거가 아니라, '제19대 국회의원선거' 때문이겠죠. ㅎㅅㅎ

2010년도에 부재자 투표를 처음 해봤기 때문에 저도 처음엔 신청 기간을 미리 몰라서 해맸던 기억이 나네요.

당영한 것이지만,
선거에 관련된 모든 정보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부재자 투표 신청 일정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 정보광장 -> 선거정보 ]
http://www.nec.go.kr/nec_new2009/nec_new/schedule/schedule.do

제19대 국회의원선거를 눌러보시면-


위와 같은 창이 뜹니다.



이번 제19대 국회의원선거 부재자 투표 신고기간은
3월 23일부터 3월 27일까지 입니다.

아마도 지난 2010년도 선거처럼 부재자신고 안내 홈페이지가 열리고 할 것 같은데,
그 때처럼 꼭 수기로 작성하고 우편으로 붙여야 하는지는 모르겠네요.

이번엔 공인인증서 같은 것을 쓰더라도
인터넷으로 신청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과연 선관위에서 투표 독려를 위해서 얼마나 신경을 썼을지 기대해 봅니다.(?)

깨끗한 선거 대한민국의 얼굴입니다 by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설정

트랙백

댓글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 실행이 안 될 경우.

Apple | iPhone 4S | 1/20sec | F/2.4 | 4.3mm | ISO-80


오랜 만에 일러스트레이터를 켰더니 위 상태에서 실행이 안 된다.
처음에는 원인을 알지 못해서 일러스트만 지웠다가 다시 깔아보고,
어도비 마스터 콜렉션 전체를 지웠다가 다시 깔아보았지만, 여전히 저 상태로 실행이 안 됐다.

지인들에게 물어본 결과,
원인은 '폰트'

그러고 보니 최근에 추가로 설치한 폰트가 있었는데,
딱 그 이후 처음으로 실행을 한 것이다.

지인들의 조언대로 일단 윈도우의 폰트 폴더로 가서 가장 최근에 설치한 폰트를 지웠다.


가장 최근 날짜에 설치된 폰트만 지우고 다시 일러스트를 실행해 보니,
일러스트 실행이 잘 된다!!!

그리고,
지인이 추가로 해준 조언에 따르면
일러스트레이터 설정에서 폰트 표시를 영어로 지정해 놓으면 그런 에러가 잘 안 일어난다고 해서
그 설정도 변경했다.

설정 경로 [ Edit - Preferences - Type ]

'Show Font Names in English'에 체크한다.


위와 같이 설정을 바꾼 다음에
지웠던 폰트를 다시 설치하고 일러스트를 실행해 보니 잘 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

  • 2013.02.13 23:33 ADDR 수정/삭제 답글

    비밀댓글입니다

  • 유병철 2015.01.30 21:45 ADDR 수정/삭제 답글

    덕분에 감사합니다 :)

  • 감사합니다 2015.10.12 11:41 ADDR 수정/삭제 답글

    덕분에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ㅠㅠㅠㅠ감사합니다

MS워드 기본 탭 간격 설정하기


MS Word 2007 기준

1. [홈]메뉴, [단락]부분 오른쪽 아래의 확장 버튼 클릭
2. [단락] 대화상자 왼쪽 아래에 있는 [탭]버튼 클릭
3. [탭] 대화상장에서 오른쪽 위에 있는 '기본 탭' 설정 조절.

이미지 설명이 필요하면 아래 링크로~
참고한 곳 : http://www.cyworld.com/namacoel/3115842 
 

설정

트랙백

댓글

[강연&웹툰] 필터 버블과 한국 포털

주워들은 것들 2011.07.14 13:50



위 영상은 최근 테드에 등록된 Eli Pariser: Beware online "filter bubbles"라는 강연이다.
강연 내용은 구글 검색 시스템의 개인화에 대한 것인데-
생각해보면 우리나라 포털들은 이미 '개인화'보다 더한 상태가 아닌가 싶었다.

그러던 차에 이런 웹툰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웹툰 IT 이야기 #1 : 포털 비판을 시작하며

웹툰에서 네이버를 예로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미 국내 포털들은 개인화를 넘어서
포털이 원하는대로 검색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는 느낌이랄까.

웹툰 IT 이야기의 다음편이 기대되면서,
위 테드 강연을 한 Eli Pariser씨에게 이 웹툰을 보여주면
'구글은 양반이었네'라고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 ㅋ

설정

트랙백

댓글

  • 미닉스 2011.07.15 17:37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봤습니다. 좋은 동영상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ishade.net BlogIcon 화이트서리 2011.07.16 16:04 신고 수정/삭제

      뭘요. 제가 한거라곤 동영상 링크건 것 밖에 없는걸요.
      방문 감사합니다. ^^

  • 키온 2011.07.16 22:02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글 정말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ishade.net BlogIcon 화이트서리 2011.07.17 05:56 신고 수정/삭제

      저는 좋은 강연과 웹툰의 링크를 가져왔을 뿐입니다.
      저야말로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정준영 2011.11.02 15:46 ADDR 수정/삭제 답글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_ _)
    테드 매니아인데 이 영상은 몰랐거든요.

[링크] 15년전 한국 외교관의 명쾌한 ‘독도 문답’

주워들은 것들 2011.04.27 22:47


15년전 한국 외교관의 명쾌한 ‘독도 문답’


독도 문제에 관한 외교관의 명쾌한 답변!
일본이 잊어먹을만 하면 걸고 넘어지니
나도 그 때마다 다시 봐야겠다. -_-;
 


설정

트랙백

댓글

엥?

하루 2011.03.07 23:54
요즘 글을 쓴적이 없어서 검색으로 방문자 수가 증가할 일이 없을텐데,
오늘 갑자기 방문자가 증가했더군요;
무슨 이유인가 봤더니-


'아주대 서버 시간'???
아, 오늘 수강정정 첫날이었군요.
예전에 수강신청할 때 필요해서 링크를 걸어둔적이 있는 것 같은데,
그게 검색에 걸렸나 봅니다. ㅋ
그런데 웃긴건 정작 저 검색을 통해 들어왔을 때 보이는 글은 전혀 다른글. - _-;
그것도 좀 민감한 글이더군요.
맘 같아선 저기 검색에 걸리는 부분을 아예 지우고 싶지만,
제가 찾아봐도 어디에 적었는지 보이지가 않네요. 허허허;

의도치 않게 수강신청 때문에 피말리는 분들을 낚는 꼴이군요.
아놔 네이버 검색봇- _-;

그래서 이렇게 다시 글을 써놓습니다.
'아주대 서버 시간' 확인하는 사이트 주소는
입니다.

수강신청 하시는 분들께 건투를 빕니다. + _+

설정

트랙백

댓글

눈이 좀 많이 오네요.

하루 2011.01.23 19:59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4.0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5 | 5.0mm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210 IS | 1/60sec | F/3.1 | 5.0mm | ISO-80

지금은 사진보다 더 많이 쌓였을 것 같네요.;
내일 출근길이 험난할 것 같습니다. = 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 아주대학교 정문
도움말 Daum 지도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