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 수강신청 준비중

하루 2009.02.02 22:15

1년여를 산 혹성'A1824'를 떠나 소행성'W4000'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삿짐을 싸야 하는데, 이거 예삿일이 아니네요. - _-;
물건 못 버리는 성격이 참 큰일입니다. ㅋ

그리고 상반기 운세를 판가름 할 수 있는 '수강신청'이 다가왔군요.
0.001초의 액세스 타임을 무사히 성공할 수 있기를 빌어주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cyworld.com/hbfsgomc BlogIcon Mr.MC 2009.02.03 21:16 ADDR 수정/삭제 답글

    수강신청은 무사히 잘 하셨는지 ㄷㄷㄷ

적벽대전 2: 최후의 결전 (Red Cliff 2, 2009)

그 어떤/영화 2009.01.31 22:41

본 후기는 절대 주관적인 내용입니다.
내가 보고 느낌 감정을 적는데 '객관적이다'라는 것은
제갈량이 주유랑 쌍화점을 찍는 것이다.



지난 20일에 적벽대전2 시사회를 보고왔다.
'적벽대전1'은 작년에 친구가 보여줘서 봤는데,
오우삼 감독의 골수팬도 아니고, 삼국지 골수팬도 아니었기에-
중국 특유의 스케일과 오우삼 특유의 액션 장면만 기억에 남아있었다.

1편이 엄청나진 않았기 때문에 오히려 약간 기대를 하고 봤다.
800억이나 들였다고 하는데 1편이 그정도 였으니 2편은 더 대단할거라 생각했다.

그.러.나.

절대적인 내 주관적인 판단으로 말하자면,

'별로다'

2편도 역시나 중국 특유의 스케일은 대단했지만-
영화의 이야기는 재미가 없었다. 그렇다고 오우삼 감독만의 특유의
연출이 눈에 띄지도 않았다.(내 부족한 눈으로는 찾지 못했다)
1편의 팔괘진 전투장면이 삼국무쌍놀이였긴 해도 나름 긴장하면서 봤던 장면이었는데,
그에 반해 2편에서는 도무지 어느 한 씬, 한 컷, 눈에 박히는 부분이 없었다.
나중에 다시 한번 더 본다면 발견할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한번 봤을 때는 도무지 영화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

지금 이렇게 영화 시사회 후기를 쓸려고 기억을 더듬는데
딱! 하고 바로 떠오르는 부분이 없을 정도다. ㅋ

하나 기억나는게 있다면,
영화를 보는내내 들었던 생각!

'NO WAR!'


Canon | MP210 series

또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아웃오브안중, 유.관.장.'



결론적으로 점수를 매기자면-

★★★★★☆☆☆☆☆
5/10 점

"1편이 재미없었던 사람은 비추. 예고편을 보고 1편보다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절대비추..."

설정

트랙백

댓글

설연휴 편안하게 보내세요.

하루 2009.01.24 17:41

드디어 음력으로도 쥐의 해는 갔네요.(쥐모박씨는 이제 시작할 뿐이지만...)

부디 친지분들과 함께 설연휴 편안하게 보내세요. ^^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freesopher.tistory.com BlogIcon freesopher™ 2009.01.26 09:12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드디어 '뒷걸음질치다 쥐를 밟는' 소의 해가 왔군요 :)

감기-

하루 2009.01.21 23:24
올 겨울에는 감기 안걸릴 줄 알았더니 ㅋ-
또 이쯤에 걸렸다.

적벽대전2 시사회 후기는 살아나면 올려야지. ㅠ.

설정

트랙백

댓글

최고의 국내산차!

하루 2009.01.17 21:58
두둥!


설정

트랙백

댓글

케잌-!?

하루 2009.01.17 21:50
PANTECH | IM-U210

컴애니 사람들과 같이 술을 먹다가 어떨결에 얻어먹은 케잌! ㅋㅋ
민철아 고맙다!!

설정

트랙백

댓글

090114 - 하얀비

하루 2009.01.17 21:42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1/4sec | F/4.0 | 18.0mm | ISO-400
2009년 1월 14일.
갑자기 내리기 시작한 하얀비.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1/15sec | F/3.5 | 18.0mm | ISO-800
순식간에 세상을 덮었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1/8sec | F/4.0 | 18.0mm | ISO-800
평소에 볼 수 없었던 빛과 그림자를 보여준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1sec | F/4.0 | 18.0mm | ISO-400
약간은 차갑고,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2sec | F/3.5 | 18.0mm | ISO-200
약간은 따뜻한,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3sec | F/3.5 | 18.0mm | ISO-200
그런 세상을 보여준다.

PENTAX Corporation | PENTAX K100D | 1/1000sec | F/3.5 | 18.0mm | ISO-200
그리고 부지런한 사람들의 발자국.


설정

트랙백

댓글

Monster "Legs"

그 어떤/영상 2009.01.10 03:13


Here’s another magical tale from the wizards at MassMarket, prosthetics master Stan Winston and production company MJZ (among others). It’s such an enchanting narrative that I really don’t care that it’s an ad. It stands on its own.

Following is some inside poop from the release. Note that the hardest part of the whole process wasn’t the CG or the compositing. It was the legs.

 What was MassMarket’s role in the project? What was the creative brief (if there was one):
MassMarket served as VFX house. This included working closely with MJZ and Rupert Sanders to supervise the shoot and set up a plan to achieve the desired look for the cave environment and legs for the main character.

 What tools/software were used?
Nothing surprising for this one. CG was done in Maya, Flame for the compositing, roto on Silhoette and Boujou for tracking.

 Creatively, what did MassMarket bring to the project?
Creatively, we brought our technical expertise and eye for well integrated VFX. In the beginning of the project we had to help test and design the approach for the legs.

There were three main set-ups that we had to devise a methodology for; wide, head on shots were the hero character was walking toward us, side profile shots and closer shots. Working with MJZ and Stan Winston, Cedric (VFX Supervisor and Lead Flame artist) tested a few approaches and came up with a technique to use stilts and prosthetics for some scenes as well a little Flame ingenuity and magic to create the overall look (we won’t reveal our secrets-).

Equally, we had to think in larger scale as well for the cave sequence. Here, we wanted to create a world that would look like the center of the earth with this large bicycle rig in the center. From the start, Ruppert had a very clear vision of what he wanted with the gyroscopic rig and in pre-production his production designer created an amazing design for it.

We then had to augment that design with CG elements in order to extend the structure and create the grandness that everyone was looking for. Finally, in CG we designed and built the cave environment, capturing this dark otherworldly space.

 Were there any challenges?
The legs were the biggest challenge and thus required the most up front planning and testing.

   

Monster "Legs" : Credits

Client: Monster
Agency: BBDO, New York
Chief Creative Officer: David Lubars
Executive Creative Director: Eric Silver
Art Director: Jerome Marucci
Copywriter: Steve McElligott
Senior Agency Producer: Anthony Curti, Ed Zazzera
Executive Music Producer: Loren Parkins
Production Company: MJZ
Director: Rupert Sanders
Executive Producer: Eric Stern
Producer: Laurie Boccaccio
Director of Photography: Greg Fraser
Editorial Company: Spotwelders
Editor: Bill Smedley
VFX Company: MassMarket
VFX Executive Producers: Justin Lane, Angela Bowen
VFX Producer: Nancy Nina Hwang
VFX Supervisor: Cedric Nicolas-Troyan
Lead Flame Artist: Cedric Nicolas-Troyan
Flame Artists: Chris Staves, Sarah Eim
Lead Technical Director: David Chontos
Designer: Josh Harvey
CG Animators: Jonah Friedman, Chris Hill
Tracking: Joerg Liebold, Steven Hill, Hyunjeen Lee
Lead Roto Artist: Leslie Chung
Roto Artists: J Bush, Alejandro Monzon, Tiffany Chung
Sound Design: Mit Out Sound
Sound Designer: Ren Klyce
Mix: Sound Lounge
Mixer: Tom Jucarone

[출처] Monstrous Legs|작성자 크리다

설정

트랙백

댓글

잡생각-

하루 2009.01.08 00:45

새해 시작한지 얼마되지도 않았는데
잡생각이 끊이지 않는 걸 보면
올 한해 심하게 피곤할건가 보다- _-;

설정

트랙백

댓글

2009년 첫 해.

하루 2009.01.03 04:24

2009년 첫 해는 고향에서 보고 왔습니다.



왠지 살벌할 것 같은 기축년.
모두들 무사히 보내시길 바랍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Favicon of https://freesopher.tistory.com BlogIcon freesopher™ 2009.01.04 19:3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서리님. (이거 너무 늦었군요;)